quick_banner

탭플레이커피의 언론보도자료 게시판입니다. taplay coffee press release

[중도일보] 탭플레이커피, 1:1 전담 슈퍼바이징 시스템으로 성장세 돋보여
작성일. 2019.06.10 조회수. 898

JD

 

 

거리마다 서너 개의 카페가 줄지어 있는 풍경이 익숙해진 지 오래다. 대형 프랜차이즈 카페는 물론, 개인이 차린 소규모 카페들까지 더해져 대한민국은 커피 공화국이라는 말까지 나오는 상황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계속해서 새로운 카페들이 생겨나는 이유는 뭘까. 


공급이 늘어난다는 것은 그만큼 수요가 많다는 것이다. 이제 카페는 단순히 커피를 마시는 공간을 넘어, 누군가에는 작업실이 되기도 하고 누군가에는 사무실이 되기도 한다. 누군가는 커피 그 자체를 위해 카페를 찾기도 하고, 간단한 식사를 때우기 위해 찾기도 한다. 말 그대로 멀티 공간으로 진화하고 있는 것이다. 

카페가 이미 포화 상태라는 지적에도 야심차게 뛰어들어 성공적으로 안착한 ‘탭플레이커피(대표 임남희)’ 역시 틈새시장을 잘 공략한 사례다. 고가의 브랜드 커피와 가격으로 승부하는 저가 커피 사이에서 합리적 가격으로 훌륭한 원두를 공급하는 전략을 펼친 것이 주효했다는 분석이다. 

탭플레이커피의 모기업은 국내 굴지의 유아동 패션 전문그룹 ‘해피랜드 코퍼레이션(주)’이다. 전혀 상반된 업종이라는 점 역시 오히려 장점으로 작용했다는 평가가 나온다. 경쟁이 치열한 데다가 낯선 분야에 뛰어들었다는 핸디캡 때문에 스스로에게 더욱 엄격할 수 있었던 것. 철저한 사전조사와 엄격한 품질 관리로 소비자의 신뢰를 얻는 데 성공할 수 있었다.   

뿐만 아니라 탭플레이커피는 단순히 매장 수를 늘리는 데 급급하지 않고, 가맹점주와의 상생을 모토로 체계적인 가맹 관리 시스템을 도입함으로써 전체 매장의 매출 상승을 극대화하고 있다. 이는 본사가 이미 탄탄한 기반을 다진 믿을 수 있는 기업이라는 점에서 유래하는데, 전문화된 경영 시스템을 탭플레이 커피에도 접목하여 론칭 초기부터 업계에서 이슈를 일으키기도 했다. 

다른 프랜차이즈 브랜드들과의 차별화도 돋보인다. 일반 프랜차이즈 본사의 경우 오픈 시에만 관리를 해주는데 비해, 탭플레이커피는 1:1 전담 슈퍼바이저의 정기적인 매장 방문을 통해 전반적인 메뉴 점검 및 서비스 관리, 상권 및 시즌에 따른 매출 분석을 통한 로컬 프로모션 제안, 기타 문제점 발생 시 다양한 방안으로 지원, 해결하는 등의 노력으로 가맹점주들로부터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최근에는 론칭 3주년을 기념하여 대대적인 메뉴 리뉴얼을 통해 선보인 메뉴들이 고객들로부터 호평을 받으며 전반적인 매장 매출을 견인하고 있다. 

탭플레이커피 임남희 대표는 “우리는 무엇보다 가맹점의 이익이 우선이며, 철저한 지역 상권 분석 등을 바탕으로 각 매장에 최적화된 LSM(Local Store Marketing) 시스템을 구축함으로써 매장 매출을 극대화하고 있다”고 하면서, “앞으로도 지점 로컬 프로모션뿐만 아니라 바이럴마케팅, 방송 PPL, 문화 이벤트, 주요 기업과의 제휴 프로모션 등 다양한 전사적 마케팅 프로그램을 통해 브랜드 로열티를 강화할 것”이라고 전했다.

[중도일보]
목록
검색

top